티스토리 뷰

분류없음

하늘에서 내리는 1억개의 별 서인국 정소민 박성웅

사용자 친절한 상담실장 2018.08.10 16:20

tvN의 올 가을 야심작 '하늘에서 내리는 1억개의 별'이 대본 리딩에 들어갔다는 소식이 전해졌습니다. '하늘에서 내리는 1억개의 별'은 2002년 일본 후지 TV에서 방영된 동명의 드라마 '하늘에서 내리는 1억개의 별'을 원작으로 리메이크작입니다.



괴물이라 불린 위험한 남자 무영은 서인국이, 그와 같은 상처를 가졌지만 '괴물'의 안식처가 되어주고 싶은 여자 진강은 정소민이, 진강의 오빠 진국은 박성웅이 맡았다고 합니다. 세 사람에게 닥쳐올 충격적인 운명은 '고교처세왕' '오 나의 귀신님' '의 윤제원 감독이 맡았으며 극본은 '달콤한 나의 도시' 의 송혜진 작가가 맡아 인물들의 감정을 쫀쫀한 표현력으로 전달할 예정이라 합니다. 



오늘 윤제원 감독은 첫 대본 리딩에 앞서 "여기에 계신 배우들 모두 경험 많은 연기파인 것으로 안다"며 "스태프들 또한 '업계 최고'인 분들만 모셨으니 모두들 끝까지 매이있게 웃으며 마무리하자"고 격려의 말을 전해 현장 스태프들과 배우들의 환호를 샀습니다. 




'믿고 보는 배우' 라 불리는 서인국과 정소민의 조합에 드라마 팬들의 기대가 벌써부터 뜨거운데요 이날 대본 리딩 당시에 서인국과 정소민은 무영과 진강 그 자체였다는 후문입니다. 서인국의 군면제 판정 이후 첫 행보이기에 팬들의 관심이 더더욱 뜨거운데요 그의 뜨거운 열정과 정소민과의 완벽한 호흡에 현장에 있던 모두를 박수치게 만들었다고 합니다. 



하늘에서 내리는 1억개의 별'이 이미 원작이 존재하는 리메이크 작이기에 많은 분들이 원작의 줄거리와 결말에 대해서도 관심이 많으신 듯 합니다. 원작은 '사랑해선 안될 사람을 사랑하게 되면 불행해 진다' 를 주제로 부잣집 딸과 한번 본 것은 모두 기억하는 가난한 남주인공의 슬픈 사랑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라고 합니다. 



뒤로 갈수록 반전에 반전을 더하며 결국엔 새드엔딩으로 막을 내린다고 하는데요 한국에서 방영될 예정인 작품은 리메이크작이니 결말과 약간의 줄거리는 조금 다를 수 있다고 합니다. 방영전 부터 화제가 되고 있는 '하늘에서 내리는 1억개의 별'은 오는 9월, 지성-한지민의 '아는 와이프' 후속으로 편성 될 예정이라 합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